피의자 된 대통령 풍자 작가 “창작할 때 처벌 먼저 생각, 비극”

메이저사이트

“이제는 창작 프로젝트를 할 때 법의 처벌을 받지 않을까 염두에 두게 된다. 굉장히 비극적인 일이다.”풍자화가인 이하(활동명) 작가가 지난 24일 경찰 조사를 받은 직후, <오마이뉴스>와 한 통화에서 한 말이다. 이 작가는 지난달 13일 새벽, 대통령실이 있는 서울 용산구 삼각지역 인근 버스정류장과 지하철역 일대…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