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냑 및 시가: 기내식의 황금시대.

코냑 을 기내식에서?

코냑 제

기내식은 모든 것을 플라스틱으로 포장하고 미리 주문하기 이전에도 전성기와는 거리가 멀었다.
장거리 국제선 항공편에서 “닭이냐 생선이냐”는 질문은 종종 알루미늄 호일 쟁반에 담긴 핵을 넣은 아주 작은 식사를 받아들이는
것을 포기하는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림프샐러드에 방울토마토 반개 넣고요. 너무 세게 굴려서 교통안전국에 의해 무기로 몰수될
수도 있어요 닭고기와 생선 둘 다일 수 있는 매력적인 메인. 그리고 누가 저녁에 디저트로 요구르트를 먹나요?

국내선? 거기 가지도 말자.
하지만 차가운 벨루가 캐비아와 훈제 노바스코샤 연어를 시작할지 묻는 질문을 받는다고 상상해보세요. 혹시 투르네도스 로시니(필레 미뇽, 푸아그라, 검은 송로버섯의 전설적 조합)를 여러분의 식사로 쓰실 수 있을까요?
그리고 마담은 식사를 마치기 위해 미국 담배와 유럽 담배 중 어떤 것을 선택하시겠습니까?

비행기 여행의 황금시대로 돌아가면 기내식 메뉴는 전혀 다른 구기 종목이었다. 코치님도.
이것을 가장 잘 아는 여성은 앤 스위니이다. 그녀는 1964년부터 1975년까지 팬암과 함께 전세계를 누비며 승무원으로 비행했다.
그는 “팬암의 모든 항공편은 국제선이었으며 남극을 제외한 모든 대륙을 여행했다. 모로코를 사랑했고, 1967년부터 1968년까지 제가 거주했던 파리, 베이루트, 방콕, 타히티, 홍콩을 가장 좋아했습니다.”

코냑

당연하게도, 비즈니스와 일등석(끝이 뾰족한)에 종사하는 사람들은 더 나은 요리를 만들 수 있을 것이며, 어떤 경우에는 전설적인 레스토랑에 의해 음식을 제공받을 수도 있다. 하지만 심지어 마차에서 제공되는 음식들도 오늘의 전단지를 부러움으로 푸르게 만들 것이다.
스위니는 “팬암의 퍼스트 클래스 서비스가 훌륭하고 파리의 맥심스가 만들었지만, 경제적인 식사도 훌륭했다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고 회상한다.
“우리는 갤리선에서 야채와 고기 요리를 데웠다. 그들은 냉동 상태로 왔고 항상 소스를 가지고 있었다. “707번 풀(채소는 손목의 120번 정도)에 120번 나눠 먹었던 것으로 기억되는 엔트리는 치킨볼로벤트, 소고기부르귀뇽, 코르니쉬헨, 소고기 스트로가노프 등이 있었다”고 말했다.
스위니는 홍콩에 있는 동안 팬암이 베트남 사이공, 다낭, 캠란베이에서 방콕, 홍콩, 타이페이, 쿠알라룸푸르, 페낭까지 군대를 이끌고 미국 정부를 위해 마련한 R&R 전담 비행기도 했다. 또 다른 종류의 기내식입니다. 하지만 언제나 환영받던 기내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