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를 범죄로 모는 한동훈”… 경찰 수사 받는 ‘더탐사’의 일침

메이저사이트

“한동훈 장관은 대통령 다음으로 힘 센 사람입니다. 그렇게 힘 센 사람이 젊은 기자 한 명이 따라오는 것에 대해 두려움을 느낀다면 자신이 감출 게 너무 많은 거예요.” 한동훈 법무부장관 측으로부터 스토킹 혐의로 고소당한 <시민언론 더탐사> 소속 기자가 4일 오후 서울 수서경찰서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