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풍자 포스터 수사 본격화… 작가 피의자 신분 전환

메이저사이트

경찰이 윤석열 대통령의 풍자 포스터를 부착한 작가에 대한 수사에 본격 착수했다. 경찰은 당시 포스터 부착을 촬영하던 PD까지 소환 조사하는 등 수사 범위를 넓히고 있어, 무리한 수사라는 비판이 나온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오는 24일 오후 2시, 이하(활동명) 작가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이 작가는…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