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비속어 파문’을 언론 탄압 명분 삼으려 해”

메이저사이트

민주언론시민연합(아래 민언련)은 대통령 비속어 파문과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과 정부여당의 분명한 사과를 촉구하고, 언론 탄압 명분으로 삼으려는 의도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민언련은 27일 논평을 내고 “윤석열 대통령은 영국에서의 조문 외교 논란, 일본에 대한 저자세 외교, 미국과의 성과 없는 ’48초 환담’ 등 각종…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