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속어 파문 옹호하려 음모론까지 꺼내 든 ‘조선일보’

메이저사이트

윤석열 대통령의 막말 파문이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윤 대통령은 미국 뉴욕 현지시각 기준 9월 21일,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 참석했습니다. 미국 바이든 대통령과 48초가량 대화한 뒤 행사장을 빠져나가는 과정에서 한국 풀 기자단 카메라에 윤 대통령 발언이 포착됐는데요. “국회에서 이 새끼들이 승인 안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