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만배-언론사 기자 금품거래, 반성문 쓴 기자협회

메이저사이트

<중앙일보> <한겨레> <한국일보> <채널A> 등 일부 언론사 기자가 ‘대장동 사업의 키맨’인 김만배씨에게 거액의 돈과 명품을 받은 사실이 밝혀진 가운데, 한국기자협회(아래 기자협회)가 10일 반성문을 냈다. 언론 단체들도 기자들의 자성을 촉구하고 나섰다. 기자협회는 이날 ‘무겁게 반성합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