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만배 금전거래 후폭풍… 한겨레 대표이사·편집국장 사퇴

메이저사이트

대장동 의혹 핵심 인물인 김만배와 편집국 간부의 돈거래 파문으로 한겨레신문사 대표이사와 편집국장이 동반 사퇴했다. 해당 편집국 간부는 해고됐다. <한겨레>는 지난 9일 오후 10시쯤 자사 누리집을 통해 “대장동 의혹의 핵심 인물인 김만배씨와 금전거래를 한 전 편집국 간부를 해고하고, 김현대 대표이사와 류이…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