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2년간 수사하고 기소, 고소인 한동훈 아니라면 가능했겠나”

메이저사이트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고소한 KBS의 ‘검언유착 녹취록 오보’와 관련해 검찰이 최근 해당 보도를 한 KBS 기자를 기소하자, KBS 내부에서는 “무리한 기소”라는 반발이 일고 있다. 시민사회에서도 “검찰권 남용 소지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이준동)는 KBS A기자와 신성식 법무연수원 연구위…

기사 더보기